데이비드 사이먼. 4년 만에 KBL 컴백. 데이원 합류.news > 유머자유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유머자유

데이비드 사이먼. 4년 만에 KBL 컴백. 데이원 합류.news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회 작성일 22-08-06 12:57

본문

icon_link.gif https://etoland.co.kr/link.php?n=6880079 복사

https://sports.news.naver.com/news?oid=076&aid=0003893188


데이비드 사이먼이 KBL로 복귀한다.

프로농구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15일(한국시각) '데이원자산운용이 2명의 외국인 선수 계약을 마무리했다. 데이비드 사이먼이 데이원 유니폼을 입고 다음 시즌 KBL로 돌아온다'며 '데이원자산운용은 1순위 외국인 선수 디드릭 로슨과도 계약을 완료했다. 다음 시즌 로슨, 사이먼 체제로 외국인 선수 구상을 마쳤다'고 했다.

2010년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 3순위로 한국땅을 밟은 사이먼은 2010년 KGC 인삼공사에서 뛰면서 리그 정상급 외국인 선수로 자리매김했다. 2014년에는 DB, 2015년에는 SK에서 뛴 뒤 2016년부터 2시즌 KGC에서 활약했다.

특히, 2016~2017시즌에는 KGC를 챔피언결정전 우승으로 이끌며 절정의 기량을 과시했다. 2m4의 큰 키에 뛰어난 파워, 영리함, 그리고 정확한 3점슛 능력까지 갖춘 사이먼은 빅맨으로 다재다능함을 갖춘 최상급 외국인 선수였다. 2017~2018시즌 득점왕에 올랐지만, 희대의 코미디같은 2m 외인 신장 제한규정을 KBL이 도입하면서 어이없이 KBL 무대에서 뛸 수 없게 됐다.

곧바로 일본 B리그 교토 한나리즈와 계약을 맺고 선수생활을 이어간 그는 최근 2년간 꾸준히 KGC가 접촉했지만, 교토의 계약 의지가 강해 복귀는 불발됐다.

올 시즌 교토와 계약이 종료된 사이먼은 전성기에 비해 운동능력과 스피드가 약간 떨어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러나 이 관계자는 "여전히 외곽슛 능력은 탁월하고, 영리함을 갖추고 있다. 전성기에 비해 약간 떨어졌다고 하지만, 여전히 사이먼은 경쟁력이 있다"고 했다.

게다가 사이먼은 2순위 외국인 선수다.

김승기 감독이 선택한 1순위 외국인 선수 디드릭 로슨은 내외곽을 오가면서 뛰어난 공격스킬을 지녔고, 팀 동료를 살려줄 수 있는 농구 센스도 갖추고 있다. 단, 골밑에서 수비 능력은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는다. 프레임이 얇고 파워가 부족하다. 하지만 2순위로 택한 사이먼은 골밑 수비가 견실하고, 외곽에서 정확한 슈팅 능력을 보여줄 수 있다.

데이원자산운용은 이대성과 이승현이 FA로 빠져나갔다. 김승기 감독은 신예 이정현과 수비형 센터 박진철로 두 선수의 공백을 메우려하지만, 역부족인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뛰어난 농구 센스와 검증된 기량을 갖춘 2명의 외국인 선수를 데려오면서 데이원자산운용의 전력은 더욱 탄탄해졌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 정보

회사명 : 회사명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11
어제
63
최대
90
전체
2,375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